메뉴 건너뛰기 영역

> 열린공간 > 건강컬럼
건강컬럼

열린공간

전화접수/문의 대표전화 062-650-5000 전화접수 062-650-5599

건강컬럼

건강컬럼

[정신건강의학과 최동호 과장] 코로나19 시대, 당신의 마음은 안녕하십니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9-08 11:56 조회61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19 시대, 당신의 마음은 안녕하십니까?


최동호(광주기독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과장)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날입니다. 이로부터 7개월이란 시간이 지났습니다. 코로나19 로 인해 활동 제한, 모임 자제, 마스크 생활화 등 우리는 생활에서 많은 변화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소위 코로나19 시대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사전에서 재난이란 단어를 찾아보면 “뜻밖에 일어난 재앙과 고난으로 국민의 생명, 신체 및 재산과 국가에 피해를 주거나 줄 수 있는 것” 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여기에는 태풍, 지진과 같은 자연현상도 있지만 화재, 붕괴, 환경오염 등 사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것도 포함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역시 하나의 재난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우리는 지난 성수대교 붕괴,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지하철 사고, 세월호 침몰, 경주 지진 등의 재난뿐 아니라 2003년에는 사스, 2015년에는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 재난을 경험하였습니다. 재난을 실제로 겪은 사람들은 자신들의 경험이 트라우마가 되어 오랜 시간 동안 고통을 받았고, 국민들은 이러한 모습을 서로 지켜보며 함께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이를 통해 재난이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 우리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을 하더라도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사람들이 많은 곳을 피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서로간의 소통이 줄었고 물리적, 심리적으로 고립되는 사람들도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특히 자가 격리를 하는 사람들은 고립감도 느끼지만 자신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지 않았을까 하는 걱정, 불안, 죄책감 등의 감정을 경험하게 됩니다. 스스로의 감정도 추스르기 힘든 시기인데 주변 사람들로부터 따가운 시선을 받는다면 얼마나 힘들까요?


코로나19 시대를 지내면서 사람들은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활동이나 운동이 줄었고 이러한 신체 활동의 저하는 생활 리듬을 악화시킵니다. 악화된 생활 리듬은 기분이나 수면 등에 영향을 주어 우울감이나 불면을 경험하게 합니다. 이러한 정신 건강의 문제는 다시 신체 건강에 영향을 줍니다. 악순환의 고리가 반복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힘든 시기에 내 마음을 어떻게 챙겨줘야 할까요?

코로나19 시대에 위축되지 않고 나의 마음을 챙기기 위한 몇 가지 조언을 하고 싶습니다. (참고 :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코로나19 마음건강지침)


첫째, 불안, 걱정, 우울은 지극히 정상적인 감정입니다.

적절한 감정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우리가 적절한 불안을 느끼기 때문에 생활 속에서 손을 씻고, 마스크를 쓰는 행동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행동은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과도한 불안을 느끼게 되면 스스로 예민해지고 생활에 균형이 깨지게 되는데, 이러한 불안은 자신의 면역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게 됩니다. 내가 어떠한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 나의 몸은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지, 내 몸과 마음에 집중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둘째, 정확한 정보를 필요한 만큼 얻습니다.

우리는 주로 인터넷이나 TV를 보며 코로나에 대한 정보를 얻습니다. 사람들은 새롭고, 통제 불가능하며, 파괴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것에 대하여 그 위험을 실제보다 더 크게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일이 일어나면 스스로를 안심시키기 위해 그 일은 자신의 통제 안에 두려고 애를 씁니다. 불안해진 사람들은 안전을 위해 여러 가지 정보를 검색하게 되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무분별하고 부정확한 정보를 얻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정보들은 오히려 불안과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이성적인 판단을 어렵게 만듭니다. 불안해진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정보만을 더 집중해서 보게 되고 불안이 나아지기는커녕 점점 불안이 심해지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가능하다면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만 집중하고 나머지 정보를 차단하는 게 오히려 좋을 수 있겠습니다. 불확실한 정보를 찾는 시간을 오히려 나를 위한 시간으로 활용한다면 내 건강에 훨씬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셋째, 규칙적인 생활을 하려고 노력합니다.

활동 제한으로 인해 생활 리듬이 흐트러지기 쉬운 시기입니다. 외출을 제한하고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신체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지고, 정신건강 또한 악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고령자, 만성질환자, 장애인들은 더욱 그렇습니다. 위에서도 언급 했듯이 불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해 시간을 사용하는 것보다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 수면을 하는데 시간을 활용한다면 어떨까요? 이러한 활동은 정신건강을 지키는 데에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환자분들께 꼭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마스크 쓰고서 사람 많은 곳을 피해 조금이라도 운동하세요. 그게 몸과 마음을 지키는 간단하지만 중요한 치료 중 하나입니다.”


넷째, 가족, 친구, 동료와 소통을 지속하고 서로를 격려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제한되면서 사람들이 외로움, 소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감정은 나만 느끼는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감정입니다.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사회적인 신뢰와 연대감을 갖는다면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전화, SNS 등과 같은 비대면 활동을 통해 마음을 주고받고 서로를 응원하면 어떨까요? 남을 돕고 챙기는 마음은 나를 건강하게 만듭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다음과 같이 힘들 때는 정신건강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 우울감, 흥미 및 재미의 저하

- 과도한 공포감과 두려움에 압도되어 아무것도 하지 않게 된다.

- 밤에 잠이 들기가 힘들고 자주 깬다.

- 주변에서 나의 변화를 알아챌 정도이다

- 이러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

여기서 말하는 2주는 우울증의 진단 기준이 되는 기간입니다.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코로나로 느끼는 불안, 우울감은 자연스러운 감정이지만 2주라는 기간 이상으로 지속된다면 우울증을 의심해봐야 하겠습니다.


모두가 힘들고 지쳐가는 시기입니다.

위에서 설명한 것들은 생각해보면 아주 간단한 것들입니다만 우리가 쉽게 놓치기도 하는 부분입니다. 이 글을 통해 나의 마음을 돌아보고 서로를 챙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는 분명히 이 시기를 이겨낼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