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열린공간 > 건강컬럼

병원안내 - Introduction

  • 공지사항
  • 병원행사
  • 병원홍보
  • 건강컬럼
  • 언론보도
  • 자료실
  • 고객의소리
건강컬럼고객과 함게 열린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광주기독병원이 되겠습니다.
[정형외과 김충영] 족저근막염
관리자 | 조회 : 3233 | 작성일 :
 

족저근막염(足底筋膜炎)

김충영(정형외과 진료과장)


1. 개요

족저 근막염이란, 발바닥에 있는 족저 근막이라고 하는 조직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야기하는 질환입니다. 족저 근막은 발바닥에 넓게 펴져있는 단단한 섬유조직으로, 다섯 개의 발가락 밑에서 시작하여 하나의 힘줄로 모인 뒤 뒤꿈치 뼈 전내측 부위에 부착하고 서 있을 때나 걸을 때 발의 아치를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어떠한 이유에서든 족저 근막이 손상되면 염증 및 통증을 유발 할 수 있는데, 가장 흔하게 통증이 발생하는 부위는 이 족저 근막이 뒤꿈치 뼈에 부착하는 부위입니다. 대부분 한 쪽 발에만 발생하나, 20~30%에서는 양측성으로 발병하기도 합니다.


2. 증상

대개 통증은 발 뒤꿈치 바닥의 안쪽에서 시작하며, 발바닥의 안쪽 경계를 따라 발바닥 중앙으로 연장될 수 있습니다. 특징적으로 통증은 아침에 일어나서 첫 발을 내딛을 때나 오래 앉아 있다가 갑자기 일어서서 걷기 시작할 때 더 심하게 느껴지며, 활동함에 따라 수 분이 경과하면 약간 경감되지만, 많이 걸으면 통증이 더 악화될 수 있습니다. 통증은 걸을 때 뒤꿈치에 체중을 싣지 못할 정도로 심해지기도 합니다.


3. 원인

 ① 과사용

 우리 몸은 어느 정도의 충격이나 반복적인 스트레스에는 견디거나 적응하지만, 그 한계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조직의 손상을 입게 됩니다.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으면 뒤꿈치에 과도한 압력이 가해지는데, 특히 중년이고, 체중이 많이 나가며,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이 갑자기 심한 운동을 하는 경우에 이 같은 원인으로 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② 팽팽한 족저 근막 또는 아킬레스건

 잠을 자거나 편안한 자세로 쉬고 있을 때는 보통 발이 아래쪽으로 축 쳐지고 족저 근막은 짧아진 상태에 있게 됩니다. 그 상태에서 갑자기 일어나서 발을 딛으면 순간적으로 족저 근막이 늘어나면서 미세한 파열이 발생하거나 뼈에 부착하는 부위에서 뼈를 당겨서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③ 발의 변형

 평발이 심하거나 발뒤꿈치가 바깥쪽으로 많이 휘어진 경우(외번)에는 족저 근막이 늘어나므로 염증과 퇴행성 변화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평발이 아닌 경우에도 족저 근막염은 흔하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


 ④ 발의 피로

 걸을 때 족저 근막은 9~12% 정도 길이가 늘어나게 되는데, 발의 근육들이 수축하여 족저 근막이 갑자기 늘어나는 것을 어느 정도 방지하게 됩니다. 그러나 발이 피로한 경우에는 발의 근육들이 제대로 작용하지 못하여 족저 근막에 과도한 스트레스가 가해지고 미세 파열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4. 진단 및 검사

아침에 일어나서 첫 발을 내딛을 때나 오래 앉아 있다가 갑자기 일어서서 걷기 시작할 때 더 심해지는 통증의 양상이 족저 근막염을 진단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됩니다. 이러한 증세는 활동함에 따라 수 분이 경과하면 약간 경감되지만, 많이 걸으면 통증이 더 악화될 수 있습니다.

진찰 소견으로는 압통의 위치가 중요한데, 대개 족저 근막이 종골에 부착하는 부위, 즉 발 뒤꿈치 바닥의 내측을 눌렀을 때 통증이 유발됩니다.

일반 엑스레이 검사에서는 특별한 이상 소견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통증이 오래된 경우에는 족저 근막이 뼈에 부착하는 부위에 가시처럼 뾰족하게 뼈가 자라나는 골극이 생성되기도 합니다. 과거에는 이 골극이 동통의 원인이 된다고 생각하여 이를 제거하기 위해 수술을 하기도 했으나, 근래에는 골극이 아주 크지 않는 한 동통과는 관계가 없으며, 단지 병이 오래된 것임을 간접적으로 설명하는 정도에 지나지 않습니다.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면 족저 근막의 두께를 측정할 수 있는데, 족저 근막염이 오래되면 근막이 정상보다 두꺼워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족저 근막이 종골에 붙는 부위 주변에 염증 반응이나 혈관 증식 등의 정보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MRI 검사는 주변 다른 조직의 이상 소견까지 알 수 있으나, 족저 근막염을 진단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검사는 아닙니다.


5. 치료

족저 근막염은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며, 조기에 치료를 시작할 경우에는 보존적 또는 비수술적 방법으로 약 6주에서 8주 사이에 거의 대부분 좋아집니다. 그러나 보통 어느 정도 증세가 오래 경과된 후에서야 병원을 찾게 되므로 6개월 이상의 보존적 치료를 요하는 경우가 많고, 이러한 경우에도 90% 이상은 호전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① 운동량 및 방법 조절

 통증은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해 몸이 보내는 신호입니다. 따라서 통증이 있는데도 이를 참고 운동을 더 열심히 하는 것은 금물이며, 원인을 찾아서 조절해야 합니다. 갑작스러운 운동량의 증가나 체중의 증가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장거리 걷기나 뛰기, 오르막 달리기 등은 하지 말아야 하며, 유산소 운동이 필요한 경우에는 실내 자전거 타기나 수영 등이 좋습니다.


 ② 스트레칭 운동

 족저 근막염의 치료 방법 중에서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뽑으라고 한다면 아킬레스 건 및 족저 근막의 스트레칭 운동입니다. 아킬레스건이 짧아서 발목이 충분히 꺾이지 않는 경우에는 특별히 아킬레스건 스트레칭 운동을 족저 근막의 스트레칭과 함께 열심히 해야 합니다. 특히 아침에 발을 딛기 전이나 한참 앉아있다가 걸어야 하는 경우에는 걷기 전에 가볍게 스트레칭 하는 것을 습관화하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③ 근력 강화 운동

 발의 근육이 쉽게 피로해지면, 근막의 손상을 방지하는 근육의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발의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의자에 앉아서 바닥에 수건을 길게 깔아놓고, 무릎은 고정한 채 발가락만 사용하여 수건을 끝까지 밀어내는 운동과 당기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발가락으로 수건을 집어 올리고 버티는 운동도 좋습니다.


 ④ 보조기 착용과 신발 조절

 일반적으로 바닥이 얇고 잘 구부러지는 신발이 발에 편한 신발이라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바닥이 얇은 신발은 발을 보호하는 기능이 별로 없으며 걸을 때 모든 스트레스가 그대로 발에 전달되게 됩니다. 등산화처럼 겉창이 두껍고 딱딱해서 잘 꺾이지 않는 신발은 걸을 때 발가락이 많이 꺾이지 않기 때문에 족저 근막이 덜 신장되게 됩니다.

 반면, 신발 속에는 부드러운 재질의 뒤꿈치 패드를 사용하여 뒤꿈치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여주고 발의 아치가 높은 경우에는 맞춤형 깔창을 착용하여 하중이 뒤꿈치에 집중되지 않고 발바닥에 넓게 분산되도록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한편 밤에 잘 때 족저 근막이 짧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발목을 족저 굴곡되지 않도록 해주는 야간 보조기를 착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⑤ 투약

 흔히 소염제라고 하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는 주로 염증이 동반된 급성기에 효과가 있습니다. 만성인 경우에는 염증보다는 건의 퇴행성 변화가 동반되므로, 이때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목적보다는 아플 때 진통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⑥ 스테로이드 주사

 스테로이드 주사를 아픈 부위에 국소적으로 주입하는 방법은 염증을 감소시켜 통증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으나, 2회 이상 사용하면 자칫 근막을 파열시키거나 뒤꿈치 지방체의 위축과 같은 더 큰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잘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⑦ 체외 충격파 치료

 6개월 이상의 다른 보존적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경우에는 수술 전 단계에서 체외 충격파 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습니다.


 ⑧ 수술적 치료

 6개월 이상의 보존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수술은 족저 근막을 부분적으로 절개하여 늘려주거나 병소 부위를 부분적으로 절제해 내는 것인데, 수술 후에도 혈종이나 상처 조직 등으로 인해 통증이 지속될 수 있고 신경 손상 등의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매우 제한적인 경우에만 시행하게 됩니다.


6. 경과 및 예방

족저 근막염은 중한 질환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일상생활에 많은 제한을 초래하는 질환입니다. 다행히 보존적 치료로 대부분 좋아지며, 치료를 빨리 시작할수록 경과가 좋으므로 뒤꿈치 통증이 발생할 경우에는 조기에 정형외과 족부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습니다. 한편, 아킬레스건 및 족저 근막 스트레칭 운동과 발의 근력 강화 운동은 족저 근막염 뿐만 아니라 아킬레스 건염 등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으므로 평상시에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목록
총 등록글수 : 42 / 현재페이지 : 1 통합검색 (검색대상 : 42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조회
42 [치과 김은영] 소리 없이 진행되는 잇몸 질환 261
41 [감염내과 조수경] 해외여행 전, 꼭 준비하세요 603
40 [종합검진센터 조주연] 나에게 꼭 필요한 건강검진 제대로 선택.. 1272
39 [내분비내과 김태현] 갑상선 기능저하증 1720
현재글 [정형외과 김충영] 족저근막염 3233
37 [소화기내과 은서준] 여름철 식중독 예방과 치료 3613
36 [응급의학과 김경진] 여름철 열손상 주의 2985
35 [호흡기 알레르기 내과 - 김건우] 알레르기 비염. 천식 3652
34 [외과 윤성필 - 담석증, 담낭염의 치료] 4444
33 포토 첨부파일 [호흡기내과 박찬우] 만성폐쇄성 폐질환 3798
32 [산부인과 박소원] 산부인과 기본검사의 종류 및 자궁경부암 백.. 4671
31 [재활의학과 조윤경] 연하장애의 재활치료 4546
30 포토 첨부파일 [순환기내과 김성수] 노인성 심방세동 4999
29 [신장내과 이승형] 부종 5114
28 [응급의학과 김경진] 소아의 중독과 비독성 중독 4178
123맨끝
하단 메뉴 영역